2014.06.17 23:30

문제상황에 직면했을 때 떠올려봐야 할 법칙 - 하인리히의 법칙

1:29:300 으로 알려져있는 하인리히의 법칙


1931년 미국의 보험회사 관리감독자였던 H. W. 하인리히가 저서 "산업재해예방"에서 소개한 법칙을 말한다. 수천 건의 보험 고객상담을 통해 자료 분석 결과를 소개하면서 '사고는 예측하지 못하는 한 순간에 갑자기 오는 것이 아니라 그 전에 여러 번 경고성 징후를 보낸다.'고 주장하며 이를 1 : 29 : 300의 법칙으로 정립했다. 통계적으로 볼 때 심각한 사고가 1건 일어나려면 그 전에 동일한 원인으로 경미한 사고가 29건, 위험에 노출되는 경험이 300건 정도가 이미 존재한다는 것이다.


이는 삶에서 직면하는 다양한 문제상황에서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. 

예를 들어 "누군가 나만 미워해" 또는 "아니 왜 이런거 가지고 트집을 잡는거야?" 하는 결과적인 상황이 발생한다면, 이 역시도 그 전에 상대방이 그렇게 생각을 하게 된 좀 더 작은 계기가 있고,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 외에도 인지하긴 힘들지만 경미한 계기들이 수백건 있다는 것이다. 따라서 어떤 문제상황이 발생한 경우에는 잠시 감정을 추스르고 그 원인을 찾아보는 것도 좋겠다.

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위의 추천 손가락 한방 꾹! 눌러주세요~



Trackback 0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