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3. 5. 20. 22:05

MITRE의 MAEC(Malware Attribute Enumeration and Characterization) 프로젝트


최근의 320 등의 사태를 보면서 관련 악성코드 분석 내용이 좀 표준화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. 여러 보안업체에서 샘플을 확보하여 분석 보고서를 냈는데, 어떤 보고서는 문맥이 없어서 알아보기도 쉽지 않더라


MITRE의 프로젝트 중 MAEC(Malware Attribute Enumeration and Characterization, http://maec.mitre.org/) 라는 프로젝트가 있다. 사이트의 부제로 무엇에 대한 프로젝트인지가 다음과 같이 설명되어 있다. "A Structured Language for Attribute-Based Malware Characterization"


Document 메뉴(http://maec.mitre.org/about/documents.html)에 관련 문서들이 있는데, Introduction 문서들을 보고 Case Study를 보면 어떤 프로젝트인지가 좀 더 와닿는다.


악성코드에 대한 분석 결과도 이처럼 표준을 따라서 보고가 되면 좋겠다. 그리고 좀 더 나아가서 실제 악성코드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하는 보안제품들이 이와 같은 형태로 분석 결과를 저장하면 다른 제품들과도 호환되고 좋겠다. 하지만, 배타적인 문화 때문인지, 실무에 적용하기 어려워서인지 적용이 잘 되진 않는 듯.

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위의 추천 손가락 한방 꾹! 눌러주세요~



Trackback 0 Comment 0